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월

김미자 | 2015.04.25 | 조회 2852



 

사월

 

희고, 노랗고, 볼그레하고,

하늘거리는 망사너울 같은 꽃잎들이

어느 시간에 지고 말았습니다.

벌건 햇볕아래서 까르르 웃고 지나치는 사춘기 가시내들의 소리처럼

환청인 듯  땅위에 눕고

흙이 되어 버렸습니다.

 

공허한 그 곳에

맑은 창공이 열리고 따사로운 햇살을 품은 감미로운 바람이 일렁입니다.

무겁고 거친 등걸을 뚫고 나폴 나폴 푸른 잎사귀들은

첫사랑 눈길과도 같은 설렘을 안겨줍니다.

 

그 꼬트머리에 따사로이 햇살이 내리어

빛에 발하는 초록은

당신의 포근한 가슴에 안기는 행복입니다.

당신의 콧끝에서 내뱉는 간지러운 호흡과 같습니다.

 

사월은

무심히 시들해진 일상에

희망의 씨앗을 트이게 합니다.

 

광고 등 상업성 글이나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수 있습니다. 게시물은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94개(1/5페이지)
나도 작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4 모바일 순천만 시와 사진 일어포함 장달식 173 2019.07.13
93 모바일 순천만 시를 올립니다 장달식 140 2019.07.13
92 안내판을 만들어 주세요!!!!! 이희래 1477 2017.09.18
91 순천만을 지키자!! - 이 윤 채 - 이희래 1452 2017.09.18
90 순천만습지, 그 생명의 터 사진 첨부파일 김미자 2086 2017.01.05
89 거차마을 함초밭에서 만난 흰물떼새 사진 첨부파일 김미자 5251 2015.07.08
88 당신은 김미자 2714 2015.05.21
87 밤새 안녕하신지 전완하 3230 2015.05.06
>> 사월 사진 첨부파일 김미자 2853 2015.04.25
85 바람의 집 전완하 3314 2015.03.18
84 3월의 순천만 김미자 3447 2015.03.17
83 목민의 창 대가족 프로젝트 전완하 3138 2015.03.12
82 실천이 중요하다 전완하 2634 2015.03.12
81 잊지못할 선생님 전완하 2929 2015.02.23
80 난이 필요한 사람 전완하 2498 2015.02.05
79 태양과 사랑 그리고 흙의 교육 전완하 3485 2015.01.15
78 순천만 갈대 김영우 3532 2014.03.21
77 아들아 딸아 정창길 3248 2013.10.02
76 물망초 정창길 2832 2013.10.02
75 순천에 가면 이 정화 4286 2011.02.28